교차로 구인구직
홈   >   교차로 매거진   >   여행
벚꽃비 내리는 제주의 ‘4월 이야기’…제주관광 10선


제주도 전역을 노랗게 물들이는 유채꽃, 하얀 꽃잎이 눈처럼 흩날리는 벚꽃 터널, 봄바람에 일렁이는 푸른 물결 청보리밭. 제주도의 4월은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봄에 흠뻑 취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제주관광공사가 관광지, 자연, 체험, 축제, 음식 등 열 가지 관광 요소를 추천한‘4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을 발표했습니다. 


‘나에게 선물하는 휴식, 케렌시아(Querencia·스트레스를 풀고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공간) 제주’를 주제로 선정된 10선에는 제주의 봄을 표현할 때 빠질 수 없는 유채꽃의 향연, 제주유채꽃축제가 꼽혔습니다. 



 

제주유채꽃축제 - 녹산로, 조랑말체험공원

봄기운으로 나른한 몸과 마음에 활력이 필요하다면 유채꽃의 바다로 빠져보는건 어떨까요? 제주도를 물들이는 노란빛 유채꽃은 가시리 마을에서 절정을 발합니다. 올해 제주유채꽃축제는 4월 7일부터 15일까지 녹산로(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와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유채꽃 퍼레이드, 뮤직 페스티벌, 유채꽃 화관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행사가 열리는 주말 동안은‘주민 해설사와 함께하는 쫄븐 갑마장길 걷기’가 진행됩니다. 사전 신청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4월엔 샛노란 유채꽃 바다에서 찬란한 제주의 봄을 담아보는 건 어떨까요.



 

한적한 벚꽃길 - 효돈동, 방선문 ~ 오라 C.C 입구

흐드러지게 피어난 벚꽃을 만끽하기엔 4월의 제주가 제격이죠. 벚꽃을 만끽하고 싶다면 제주시 애월읍 장전리,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제주대학교, 제주시 삼도1동 전농로 등을 찾으면 됩니다. 하지만 이곳들은 이미 유명한 곳이라 붐비는 관광객이 싫다면 쇠소깍 근처에 위치한 서귀포시 효돈동 벚꽃길로 가는 것도 좋아요. 인파가 적어 여유롭게 거닐 수 있는 곳입니다. 효돈 삼거리 입구에서부터 펼쳐진 벚꽃 터널은 방문객의 발길을 사로잡습니다. 

제주시에 위치한 방선문 계곡에서 오라 C.C 입구까지 이어지는 벚꽃길도 사람들의 방문이 적은 편이라 사진 찍기에 좋습니다. 특히 이곳의 왕벚꽃이 진 후에는 진분홍 겹벚꽃이 피어나 늦봄을 만끽할 수 있어요.



 

안돌·밧돌 오름 -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오름 많기로 소문난 송당리에 거센 제주 바람에도 함께하는 오름이 있습니다. 안쪽에 들어앉아 있어 안돌오름, 바깥쪽으로 나앉아 있어 불리는 이름 밧돌오름. 풀꽃, 야생화가 많은 안돌오름 정상에 올라서면 삼나무 군락과 푸른 목초지가 등산객을 맞이합니다.

맑은 날이면 우도와 성산일출봉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밧돌오름을 그냥 지나치기엔 아쉽습니다. 산자락을 맞대고 서로를 의지하고 있는 안돌·밧돌 오름에 올라, 한숨 쉬어 가며 송당의 오름이 만들어내는 유려한 능선을 감상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제주 청보리 - 항몽유적지, 가파도

녹음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싶다면 제주시 애월읍 항목유적지 청보리밭이나 가파도 청보리 축제를 찾는 것도 좋습니다.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항파두리 항몽유적지에는 드넓은 청보리밭이 펼쳐져 있습니다. 토성 탐방로를 따라 조성된 청보리밭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포토존이 조성되어 있어 부담 없이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습니다. 

또한 가장 낮은 섬 가파도에서는 4월 10일부터 5월 10일까지 한 달간 청보리 축제가 열립니다. 평탄한 지형 덕에 섬 둘레를 따라 걷는 것뿐만 아니라 선착장 주변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자전거를 타며 둘러보는 것도 제주의 봄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큰넓궤와 도엣궤 

제주 4·3 70주년을 맞이한 올해. 어쩌면 그날의 고통을 생생히 기억하는 생존자들의 사실상 마지막 10주기 일지도 모릅니다. 영화 <지슬>의 촬영지인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큰넓궤와 도엣궤를 걸으며 그 날의 아픔을 느껴보는 것도 좋다. 이곳은 제주 4·3 당시 주민들이 토벌대를 피해 숨어들었던 곳입니다. 

큰넓궤와 도엣궤의 입구는 봉쇄되어 출입이 불가능하지만 칠흑 같은 암흑 속에 가슴 졸이며 지냈을 그 날의 아픔을 읽을 수 있습니다. 안덕면 동광리 복지회관을 시작으로 큰넓궤를 지나 도엣궤까지 닿는 4.3길은 왕복 6km 코스로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4월은 제주도의 아픔을 기억합시다.



4·3 70주년 기획전

동백꽃이 70번 피고 지었지만, 4·3의 기억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제주 4·3을 더 알고 싶다면 제주 곳곳에서 열리는 문화예술 전시를 찾으면 됩니다. 제주문예회관에서는‘기억투쟁 70년, 4·3기록사진전’, 예술공간 이아와 아트스페이스씨에서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그리는‘제주 4·3 미술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코발트 빛 바다와 기암절벽, 큰엉해안경승지

비움이 필요할 때, 제주다움이 듬뿍 묻어나는 남원 큰엉해안경승지 산책로를 추천합니다. 큰 바위가 바다를 집어삼킬 듯 입을 크게 벌리고 있는 언덕이라 하여 붙여진‘큰엉’이라는 이름답게 바다를 삼킬 듯한 검은 용암 덩어리의 기암절벽이 장관을 이룹니다. 

바다를 따라 조성된 1.5km의 해안 산책로는 제주만이 표현할 수 있는 풍광을 품고 있습니다. 또한 인디언 추장 얼굴 바위, 호두암, 우렁굴 등 제주 용암이 빚어낸 천연 작품을 찾아보는 쏠쏠한 재미가 있습니다.


공사는 이밖에 ▲제주의 명품 숲길, 제주시 용강동 숫모르편백 숲길 ▲풍미가 뛰어난 제주 고사리를 즐길 수 있는‘한라산청정고사리축제’등을 추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https://ijto.or.kr/korean)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